자유게시판
COMMUNITY > 자유게시판
부산 요양병원 52명 한꺼번에 확진 덧글 2 | 조회 4,413 | 2020-10-14 13:55:09
오수희  
부산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등 50여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10명과 환자 42명 등 5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확진자 중에는 사망한 환자 1명이 포함됐는데 사후 진단검사에서 확진됐다. 역학 조사 결과 해당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50대 여성·485번 확진자)는 지난 8일 병원에서 퇴근할 때 몸 상태가 좋지 않았으며, 스스로 체온을 잰 결과 38도 였다. 지난 12일 근육통 증상이 나타나 의료기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지만 지난 12일 재검사를 받았고 13일 확진 통보를 받았다. 보건당국은 간호조무사가 확진되자 그가 일하는 요양병원 직원과 환자 261명을 모두 진단 검사했으며, 14일 오전 52명이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토토사이트 토토추천 토토놀이터 토토사이트추천 토토놀이터추천 토토 토토추천사이트 인사혁신처는 3일 입장문을 통해 28일 시행 예정이었던 9급 공채 선발 필기시험을 오는 5월 이후로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사처에 따르면, 올해 9급 공채 응시인원은 18만5203명으로 37.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2만161명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 경북에서 시험을 a볼 토토추천 예정이었다. 인사처는 “코로나19로 감병 위기경보 ‘심각’ 상황이 계속 토토놀이터 유지되고 있고, 이 시험이 전국 17개 시도에서 시행되는 대규모 시험이라는 점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인사처는 지난달 29일 실시할 계획이었던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 1차 시험,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 필기시험 역시 4월 이후로 토토사이트 있다. 인사처는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임을 양해해달라”며 “앞으로도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와 수험생의 안전한 시험 응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eter  2021-11-05 20:48:05 
수정 삭제
안전놀이터" />
Daniel  2021-11-14 20:16:46 
수정 삭제
안전놀이터 " />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공지사항
  • 등록된 자료가 없습니다